이번 고시는 새로운 고교 학습지

이번 고시는 새로운 고교 학습지도요령에 근거한 것으로, 송고(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지리역사 교과서지침에 논쟁적인 사안에 대해 일방적 견해만 가르쳐서는 안 된다는 원칙을 신설했다고 산케이신문이 19일 전했다. 이는 주변국과 의견이 엇갈리는 사안에 대해 일본 정부 입장을 반영할 수 있는 여지를 준 것이다. 특히 일본이 독도,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 등에 대해 영유권 주장을 강화하고 있다는 점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포함해 민감한 사안에 대해 자국 입장을 반영, 왜곡을 심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보도에 따르면 문부과학성은 전날 고시한 개정교과서 검정기준을 통해 견해가 엇갈리는 사안에 대해 편향이 없도록 ‘다양한 견해의 제시’를 요구하는 조항을 지리역사 교과서 지침에 신설했다.

철원군 이장협의회 소속 이장들은 중부전선 창원출장샵 지역 발전에 획기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았던 경원선 복원공사가 지난 6월부터 공사가 중단되면서 허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공사 중단으로 내년 11월까지 경원선 남측구간 복원을 마치겠다는 정부의 목표는 사실상 물 건너갔기 때문이다. 용인출장샵 이들은 토지매입비 상승으로 공사가 지연됐다는 석연치 않은 답변밖에 받지 못하자 지난 9월 17일부터 공사 재개를 요청하는 탄원서 형태의 손편지를 청와대에 보내고 있다.

사망자에 14세 소년도 포함…30여명 다쳐(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팔레스타인 자치령인 가자지구에서 14일(현지시간) 반이스라엘 시위를 제주도출장샵 하던 주민 2명이 이스라엘군 발포로 숨졌다고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 이스라엘 언론이 전했다. 가지지구 주민 수천명은 이날 분리장벽(보안장벽) 근처에 모여 이스라엘군을 향해 돌을 던지고 타이어를 불태웠으며 이스라엘군은 실탄 사용으로 맞섰다.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통치하는 가자지구의 보건당국은 시위대 2명이 이스라엘군 총격에 숨졌고 사망자 중 1명은 14세 소년이라고 밝혔다. 또 팔레스타인인 30여 명이 시위 도중 안마계룡출장샵 다쳤다고 덧붙였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